본문 바로가기

아빠와 딸 본문

뒤돌아보기

아빠와 딸

슈퍼맨짱 2018. 4. 3. 19:57

시네자나 수쉬(Snezhana Soosh)는 우크라이나에 사는 37세의 화가이다.
그녀는 최근 아빠와 딸의 관계를 주제로 마음이 따듯해지는 삽화 14장을 그려 인스타그램에 올렸다.
안타깝게도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작품은 아니라고 한다. 그녀의 아버지는 딸의 인생에서 빠져버렸기 때문.

수쉬는 젊은 남성들이 언젠가 가정을 가지면 딸을 위해 그 자리에 있어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그림 시리즈를 그렸다.
물론, 자신의 아들도 그런 아빠가 되도록 키우겠다는 마음도 담겨있다.
현재 부녀 시리즈는 14개 뿐이지만, 앞으로 더 많은 작품을 볼 수 있길.

1. "아빠는 항상 나를 지켜줘요 - 학교에서 괴롭히는 못된 애들이나 침대 아래 숨은 괴물한테서요."

2. "아빠는 나를 위해서라면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척척 해내요. 머리 땋아주기 같은 것도요."

3."아빠랑 같이 있으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아요."

4."아빠 품은 너무 따듯하고 편안해요."

5. "아빠는 아주 커다랗지만 날 위해서라면 작아질 수도 있어요."

6. "아빠는 아무리 바쁘더라도 내가 준비한 티파티에 함께 해줘요."

7. "아빠는 내가 뭘 좋아하는지 알아요."

8. "그래서 아빠가 떠날 때면 너무 슬퍼요."

9. "아빠는 같이 놀아줘요."

10. "하늘은 경이로운 곳이란다."

11. "아빠는 날 위해서 뭐든지 할 수 있어요. 남들이 이상하게 보더라도요."

12. "아빠는 내가 진짜 어려운 일도 해낼 수 있게 도와줘요."

13. "아빠랑 같이 하면 뭐든지 재밌어요!"

14. "아빠들은 딸들을 소중히 지켜주느라 평생을 보내죠."

Original by Facebook/SnezhanaSoosh

'뒤돌아보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칭찬하는 방법 10 가지  (0) 2018.04.03
아빠와 딸  (0) 2018.04.03
0 Comments
댓글쓰기 폼